이명박 “盧대통령, 대선에 개입말라”

▲ 왼쪽부터 이명박 전 시장, 노무현 대통령, 박근혜 전 대표

노무현 대통령의 25일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한나라당 유력 대권후보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가 대통령이 대선에 개입하려는 것 아니냐며 강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노 대통령은 당시 회견에서 “많은 사람들이 경제가 쟁점이라고 하는데 경제정책에는 (후보간)차별이 거의 불가능하다”며 경제전문가 이미지를 내세우고 있는 이명박 전 서울시장을 겨냥한 듯한 발언을 했다.

이 전 시장을 수행하는 있는 정두언 의원은 “이 전 시장은 노 대통령이 선거에 개입하면 안된다. 중립적으로 가야 될 사람이 특정인을 지목해서 발언하는 것은 문제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또 “대통령은 국민이 듣고 싶은 얘기를 해줘야 하고 시급한 민생문제부터 풀어야지, 한가한 얘기만 할 때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박근혜 전 대표측 한선교 대변인은 “국민을 무서워하고 두려워하는 대통령이 아니다. 지난 총선에의 불법개입에 이어 이번 대선에도 불법 개입하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또 이날 저녁 ‘국태민안 포럼’에 참석해 노 대통령의 신년회견 및 참여정부의 실정에 대해 강력히 성토할 예정이다.

박 전 대표는 미리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대통령이 국민들을 걱정해야 하는데 국민이 대통령을 걱정하는 상황”이라며 “지금 이 나라의 대통령과 정권은 오로지 시대착오적인 코드에 사로잡혀 온 나라를 혼란과 절만 속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말했다.

“민생파탄은 내 잘못이 아니고 과거 정권의 책임이다. 부동산 폭등은 정부가 잘못한 게 아니고 야당과 언론 탓이라며 무엇 하나 책임지지 않는 대통령의 모습을 보며 어떤 생각을 해야 하냐”면서 노 대통령의 신년회견을 혹평했다.

그는 “문제의 핵심은 국가지도자다. 국가 지도자의 잘못된 생각이 나라를 망치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엄청난 저력을 갖고 있는 우리 국민들의 몸과 마음이 지쳐있고 사기도 땅에 떨어질 대로 떨어졌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현대자동차 불법 사태를 예로 들며 “헌법 정신과 국가 기강을 무너뜨리고 있는 좌파 포퓰리즘을 이제는 끝내야 한다”며 “국가 존립 자체를 위태롭게 하고 헌법질서를 뒤엎는 행위는 체제 수호 차원에서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나라당 대선후보 중 한 명인 손학규 전 경기도 지사는 직접적인 반응은 보이지 않고, “대통령께서 남은 임기동안 국민의 통합과 화합에 힘쓰고, 국민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길 기대한다”고만 밝혔다 .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