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한반도 핵 있으면 통일 불가능”

한나라당 유력 대선주자 가운데 한 명인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은 1일 “한반도에 핵이 있는 동안은 남북통일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이날 강릉 관동대에서 가진 초청특강에서 최근 북한 핵실험 사태와 관련, “세계 12대 경제강국과 핵 보유국이 함께 있는데 어떤 이웃나라가 한반도 통일을 원하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럴 때일수록 국민이 단합해야 하고 리더는 올바른 판단을 해야 한다”면서 “전쟁을 두려워하는 마음으로는 전쟁을 막을 수 없고 모든 국민이 단합해야 전쟁도 핵도 막아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나라는 국민, 학생, 노동자, 기업가들이 모두 우수하지만 딱하나 문제가 리더십”이라면서 “요즘 나라 살림살이가 엉망이다. 사방에서 빚과 세금이 늘어나고 있다”며 참여정부를 겨냥했다.

이 전 시장은 강연 직후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6자회담 재개 합의와 관련, “(북한이) 다시 6자회담에 들어온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라며 “그러나 앞으로 어떤 식으로 결과가 나오느냐가 중요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당내 대선후보 경쟁상대인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가 이날 “국토개조 대신 국가체질을 바꿔야 한다”고 밝힌데 대해 이 전 시장은 “좋은 말이라고 생각한다”며 직접적인 대응을 피했다.

그는 특히 손 전 지사의 발언이 이 전 시장의 운하건설 공약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확대 해석할 일이 아니다. 손 지사와 싸울 일이 뭐 있느냐”면서 “같은 한나라당인데 좋은 쪽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밖에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대권주자들 가운데 지지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데 대해 “담담할 뿐이다. 그런 것에 일희일비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전날 강원도 인제군 ‘만해마을’에서 여장을 풀고 하룻밤을 묵은 이 전 시장은 이날 아침부터 백담사와 낙산사를 잇따라 방문한데 이어 최근 폭우피해를 본 강릉시 성덕동 남항진을 찾아 수재민을 위로했다.

그는 오후에는 강릉지역 상공인 오찬, 강릉지역 총학생회장단 간담회 등에 참석한데 이어 저녁에는 강원지역 지식인들의 모임인 ‘비전 강원포럼’의 창립총회에 참석해 특강을 했다.

호남지역 학계, 재계, 여성계 등의 인사 600여명으로 구성된 비전 강원포럼은 대외적으로는 정책개발을 위한 연구모임을 표방하고 있으나 실제로는 이 전 시장 지지성향의 지역 여론주도층 모임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측근은 “이번 강릉 방문의 주제는 ‘불교와 강원도 챙기기'”라고 설명하고 “앞으로 다양한 계층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되도록 많은 지역을 찾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2일에는 전남 광주와 나주, 4일에는 대구와 경북 경주를 각각 찾을 예정이며 오는 8일에는 2박3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