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한나라 대통령 선거후보 공식 확정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한나라당 대통령 선거 후보로 공식 확정됐다.

박관용 한나라당 경선관리위원장은 20일 서울 잠실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대선후보 경선투표 결과 이명박 후보가 8만1084표를 얻어 7만8632표를 획득한 박근혜 전 대표를 2452표차로 제쳤다고 발표했다.

원희룡 후보는 예상 밖으로 2398표로 3위를 차지했고,홍준표 후보는 1503표를 얻었다.

13만 1084명이 직접 투표한 선거인단에서는 박 후보가 앞섰으나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가 크게 앞서 종합 개표에서 박후보를 앞선 것으로 전해졌다.

이명박 후보는 수락연설을 통해 “모든 후보와 함께 정권교체를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북한 수해를 겪고 있는 북한 주민과 아프간에 피납민들의 고통을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근혜 후보도 “경선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 정권교체를 위해 백의 종군하겠다. 이명박 후보님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국민과 당원의 십년 염원을 부디 명심하시어 정권교체에 성공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경선투표 결과 발표 자리에서는 경선에서 승리한 이 전 시장과 함께 결과에 승복하고 정권교체를 다짐한 박근혜 전 대표에게도 뜨거운 박수가 더 쏟아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