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차기정부에서도 김정일 만나야”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는 5일 “(남북정상이) 한 두번 만난다고 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진정성을 갖고 이번 정부에서도 만나고 차기 정부에서도 만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부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남북정상회담의 성과에 대해 “평화정착과 남북화해를 위한 노력은 긍정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 평화정착이나 핵폐기 노력은 현정권이나 다음 정권에서 꾸준히 해야 하고 인도적 협력도 계속 해야 하니까 남북간 단절은 있을 수 없다”면서 “대화하고, 이해시키고, 협력시키고 해서 (남북관계의) 중단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이산가족, 납북자, 국군포로 등에 대한 논의가 아쉽다. 북핵문제와 관련해 6자회담과 남북기본합의서 정신을 바탕으로 한 폐기 필요성을 강조했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번 정상회담 합의에 대해 호의적 평가가 나오면서 차기 정부에서도 다루지 않을 수 없다는 판단아래 성과에 대한 연결고리를 만들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또한 집권 후 정상회담 가능성을 열어놔 북한의 대선개입을 사전에 차단, ‘평화 對 전쟁세력’ 구도를 방지하겠다는 전략도 엿보인다.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도 공식 논평을 통해 “정권교체를 통해 확실한 한반도 평화와 공영을 이루겠다”며 “결국 10.4 남북공동선언의 실천과 보완은 다음 대통령과 국민의 몫”이라고 거들었다.

나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와 공영을 위한 노력과 진전을 담았다”고 긍정 평가하면서도 “북핵 문제를 비롯한 이산가족, 국군포로, 납북자 문제 등은 아쉬운 대목”이라고 유감의 뜻을 밝혔다. “인권 문제를 내부문제 불개입으로 아예 봉쇄한 것도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