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미북간 북핵 신고 중재나서야 ”

26일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정책포럼에서 정욱식 평화네트워크 대표가 발표를 하고 있다 ⓒ데일리NK

정욱식 평화네트워크 대표는 26일 “미국이 북한의 ‘신고’를 수용해 테러지원국 해제 및 적성국교역법을 종료하고 에너지 지원 등 상응조치를 취하고 북한은 고강도의 사찰 ‘검증’을 수용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이날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2007년 한국 대선과 2008년 한반도 정세 전망’는 주제의 정책포럼에서 “미-북이 상호 만족할 수 있는 방법으로 북핵 신고 문제가 해결될 가능성이 낮아 서로 조금씩 양보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명박 정부가 북핵 문제 해결책으로 특사단을 구성해 중재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특사단은 중국, 미국, 북한 순서로 방문, 각국의 입장 조율과 설득의 열할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정 대표는 이어 “10·3합의에 근거해 북핵 신고 시한이 얼마 남지 않은 중대 고비의 상황과 정권인수기가 맞물려 한국 정부(참여정부)는 창의적인 중재 및 조정 역할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사회자 김용현 교수는 “북핵 신고는 중대고비가 아니다. 북핵문제라는 큰 문제를 해결해 가는 하나의 과정이다”며 “적절한 타협 시기가 오면 문제 해결을 기대할 수 있는데 그것은 뉴욕필의 방문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