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北核전략 세련되지 못해”

이명박 서울시장은 26일 “현재 정부가 추진 중인 공공기관 이전은 균형발전에 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며 북핵문제에 대처하는 정부의 전략도 세련됐다고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동서대 등 특강을 위해 부산을 방문, 모 음식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문제에 대해 “반대하고 싶은 생각은 없지만 경제논리에 의해서 이전해 가는 지역에도 도움이 되고 이전하는 기관도 도움이 돼야 하는데 배급주듯이 정치논리로 하면 실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억지로 이전해 놓으면 서울사무소가 지방 본사보다 규모가 커지고 거기에 장(기관장)의 사무실을 만들어 놓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며 “국영기업체 등을 이전하더라도 생산과 고용증대 효과가 크지 않아 균형발전에 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정부가 공공기관 이전에 13조가 든다고 하는데 그보다 많이 들 것이며 차라리 지방에 1조~2조원씩 재정 지원해주고 그 돈으로 기업유치 등에 쓰도록 하면 지방이 더 발전할 것”이라며 “그 걸(공공기관 이전)로 균형발전 되는 것이 아니며 기업유치를 위해 공장용지를 싼 값에 공급하는데 정부가 지원을 해주는 등의 방법으로 지역의 특색있는 산업을 육성하는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핵문제와 대북원조에 대해 이 시장은 “세계적으로 단독안보라는 것은 없어졌고 우방 및 동맹국과 연대해서 같이 방위하는 방향으로 가야 하며 그런 측면에서 우방과 어느 정도 보조를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북핵문제의 경우 우리는 당사자로서 잘못되면 가장 큰 피해를 본다는 입장을 우방에게 이해시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하며 국제사회에서 고립되지 않고 공동보조를 취하는 세련된 전략이 필요하다”며 “정부의 전략은 세련됐다고 평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어 대북지원 문제는 인도적 차원, 특히 어린이에 대한 지원은 필요하다며, 통일이 됐을 때 어린이 영양실조 문제 등은 모두 우리의 부담이 된다는 것을 그 이유로 들었다.

또 정치권에서 거론되고 있는 행정구역 개편에 대해서는 “유비쿼터스시대에 맞춰 과거 농촌위주로 이뤄진 행정구역은 다수 조정이 필요하다”며 “그러나 낙후된 정치권이 표계산으로 달려들면 안되며 생각이 선진화된 사람들이 이 문제를 다뤄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청계천 주변 재개발 비리의혹에 대해서는 “검찰에서 모레쯤 수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안다”며 “ 비리가 있으면 철저히 조사해야 하지만 수사과정에서 확인도 안된 것들이 언론에 전파돼 피해를 입는 것은 문제”라며 검찰수사에 불만을 표시했다.

이 시장은 내년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을 것임을 재확인한 뒤 “대권행보를 위해 당에서 역할을 찾을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대권후보와 당권은 분리돼 있는데 당내 역할을 찾으면 되겠느냐”고 대답했다.

이 시장은 기자간담회에 이어 오후에는 동서대총학생회와 부산기독실업인회 초청으로 각각 ‘젊은이의 꿈과 삶’과 ‘기독실업 리더의 사명과 역할’을 주제로 특강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