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당 깨는 것 싫지만…이대로는 안된다

▲ 한나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2일 안국포럼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데일리NK

한나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당의 화합과 개혁의 조화를 주장하며 갈등 ‘봉합’에 나섰다.

이 전 서울시장은 2일 기자회견을 열고 “고심에 고심을 거듭한 끝에 결심했다”면서 “모든 것을 뛰어넘어 개혁과 화합을 조화하는 어려운 길을 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개혁은 선택이 아니라 민심의 명령이며 국민에 대한 도리”라며 “뼈를 깎고 살을 도려내는 아픔이 따르더라도 오직 국민을 두려워하는 마음으로 자기쇄신을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4∙25 재보선 참패 이후 제기해온 ‘지도부 총사퇴’ 요구를 철회하고 당분간 당 내분 수습에 나서겠다는 의미다.

당분간 이 전 시장측은 강재섭 대표 체제를 인정하면서도 강 대표가 발표한 ‘당 쇄신안’에 대한 미흡함을 지적, 추가 쇄신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이재오 최고위원의 사퇴설과 관련 이 전 시장은 “이재오 최고위원을 여러 차례 만나 당의 개혁과 화합에 함께 힘써 주기를 간곡히 부탁했다”며 “부당한 비방이 있더라도 선한 마음으로 대하자고 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이 최고위원이 사퇴를 언급하면서 당 분열 책임이 이 전 시장에 몰리는 것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인 셈이다.

그는 “선거에도 졌지만 그보다 스스로에게 졌다”면서 “누구를 탓하기 전에 저 자신의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나라당은 국민의 과분한 사랑과 기대를 받아 한편으론 스스로를 엄격히 다스리고, 다른 한편으론 외연을 넓혀 신선한 기운을 채워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부패정당 이미지 개선을 위한 당 개혁과 외연확대에 힘을 기울이겠다는 의미다.

이 전시장은 “당이 부패와 비리에서 자유로워야 한다. 집권세력보다 유능해야 정권교체의 명분이 있다”면서 “당의 분열을 염려하는 목소리는 정권교체에 대한 간절한 염원”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표를 조만간 만나 (당의 화합과 개혁 등) 저의 뜻을 전하려고 한다”고 말해 단독회동을 성사 여부가 주목된다.

이 전 시장은 “치열한 경쟁은 필요하되 싸움은 안 된다는 것이 저의 일관된 원칙”이라며 “박 전 대표와 만나고 당이 본분을 지키면 앞으로 잘 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부산을 방문 중인 박 전 대표는 “강재섭 대표도 제안이 있었던 것 만큼 일정이 조정되면 만나 당의 화합과 상생을 이끌 수 있도록 언제든지 만나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선교 대변인이 전했다.

그러나 이미 최고위원 직을 사임한 전여옥 의원 등은 복귀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히고 있고 홍준표, 남경필 의원 등도 이 전 시장과 박 전 대표의 당 분열 책임론을 여전히 펴고 있어 당내 내홍은 쉽게 수그러들지는 않을 전망이다. 그러나 주요한 고비는 넘긴만큼 개혁안에 대한 이-박진영의 치열한 공방이 이어질 전망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