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나간다, 나간다 하는 사람은 결국 안 나가”

손학규 전 경기도 지사

손학규 전 경기지사 측이 ‘경선불참 가능성’에 배수진을 치고 ‘후보검증 청문회’까지 제안해 당내 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특히, 경선준비위원회 1차 활동 종료시한(10일)을 앞둔 상황에서 이명박 전 서울시장, 박근혜 전 대표, 손 학규 전 지사 등 이른바 빅3의 경선룰(시기와 방식)과 후보검증 관련 발언과 행보에 당 안팎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현재까지 이 전 시장과 박 전 대표 측은 6월 경선에 대체적으로 동의하고 있다. 따라서 이 전 시장은 월등한 민심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족한 당심 확보에 주력하는 모습이고, 박 전 대표 측은 당심을 기반으로 민심의 간격을 좁혀 이 전 시장을 추격하겠다는 계산에 따라 활동하는 모습이다.

반면 손 전 지사 측은 ‘후보검증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에서 경선은 무의미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따라서 당 차원에서 후보청문회 실시와 경선룰(등록, 시기, 방식)을 한꺼번에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손 전 지사 측 박종희 비서실장은 5일 “당내에서 경선 후보들에 대해 국회의 인사청문회에 준하는 청문회를 열어 꼼꼼히 검증해야 한다”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손 전 지사가) 중대결심을 할 수도 있겠다”고 배수진을 쳤다.

이에 대해 손 전 지사 측 경선위 대리인인 정문헌 의원은 “본선을 무시 한 엉터리 경선에 참여할지 말지,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는 의미”라며 ‘탈당’에 대해서는 “당을 나가면 살 수 있겠느냐”며 일축했다.

정치적 위험이 큰 ‘탈당’은 고려대상이 아니지만 경선룰과 후보검증 문제 합의 과정에 따라 경선불참까지는 불사한다는 강경한 어조인 셈이다.

‘당심잡기’에 부산한 이 전 시장도 5일 기자들과 만나 “나간다, 나간다 하는 사람은 결국 나가지 않는다. 정말 나가려는 사람은 가만히 있는 법”이라며 “손 전 지사는 당을 떠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손 전 지사의 ‘탈당 가능성’을 낮게 점쳤다.

줄곧 ‘탈당 가능성’을 부인했던 손 전 지사의 탈당 가능성도 ‘거의 없다는 것’이 일반적 관측이다. 명분이 없는 상황에서 자칫 잘못된 판단으로 정치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릴 가능성에 무리수를 두지 못할 것이라는 지적.

한나라당으로서는 손 전 지사의 행보에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강재섭 대표는 5일 “이번 한 주를 어떻게 보내느냐에 한나라당의 장래나 한국 전체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의 고심이 느껴지는 부분이다.

강 대표는 이어 “3월 10일까지 경선준비위원회의 시한을 지켜 경선방식에 타협해줄 것을 촉구한다”며 “후보 각 진영에서도 갈등을 부추기기보다 합의가 잘 이뤄지는 방향으로 의견을 조율해줄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상대적으로 도덕성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고 있는 손 전 지사가 경선룰과 후보검증 문제에 불만을 토로하며 경선에 불참할 경우 당과 경선에 참여하는 후보에 여파가 미칠 것이라는 우려에 따른 것.

하지만 손 전 지사 측의 강경발언으로 촉발된 ‘경선룰과 후보검증 방식’과 관련한 논란은 이번 주 내 계속될 것으로 점쳐진다.

오는 8일 국회에서 열리는 ‘한나라당 정책 및 공약 평가대회’에서도 정책보다는 상대방에 대한 검증 공방이 오가는 ‘네거티브 장’으로 변질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