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김정일, 국민 굶기는 실패한 지도자”

한나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명박(사진) 전 서울시장이 북한의 김정일을 “지구상에 자기 국민을 제대로 입히지도 먹히지도 못하는 실패한 지도자”라고 평가했다.

이 전 시장은 25일 오전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국가경영전략연구소 초청 특강에서 “김정일과 노무현 정권을 평가해 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김정일에 대한 평가는 대부분 꺼려한다. 거기에다 장기집권까지 하는데 무슨 평가를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또 “김정일 위원장은 북한 주민들이 인류가 보편적으로 가져야 할 기초적 행복권도 가질 수 없게 했다”며 “인권은 물론 먹고 살아가는 기본적인 것도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 실패한 지도자라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전 시장은 북한이 핵을 보유하면 남북이 통일할 수 있는 국제적 여건이 조성될 수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이어 “김정일 정권이 마지막으로 북한 주민과 인류에 봉사하는 길은 핵을 포기하고 개방하는 것”이라며 “그럼으로써 오랜 실정을 만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이 빠른 시간 안에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에 개방하면, 6자회담 참가국들은 핵을 포기한 북한과 경제적으로 협력해서 어느 수준까지 북한 경제가 올라가도록 해야 한다”며 북한 경제 先지원론을 펼쳤다.

이 전 시장은 노 대통령에 대한 평가에 대해서는 “총체적인 평가를 요구하는 것은 적절치 않고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고 본다. 앞으로 1년을 보고 평가를 내려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나 “좌우파 이념적 갈등을 만들어 내고 사회적 계층간 갈등을 만들어낸 것은 현재로서는 실정이지만, 한미 FTA(자유무역협정)를 보면 또 멀쩡하다”는 직설적인 평가를 내리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