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경선결과에 승복, 겸허하게 단합해야”

▲ 8일 국회에서 한나라당 ‘희망모임’ 주최로 공정 경선을 위한 워크숍이 열렸다. ⓒ연합

한나라당 대권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 손학규 전 경기도지사, 원희룡 의원이 ‘공정 경선과 결과 승복’의 의지를 밝혔다.

8일 경선 과정에서 중립을 표방한 ‘희망모임’(공동대표 안상수) 주최의 워크숍에서 이 전 시장은 “한나라당이 정권교체에 실패하면 국민모두의 실패라고 생각하고 경선결과에 승복, 겸허한 자세로 화합하고 단합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나라당 대선주자는 아름다운 경선을 통해 뽑게 되고, 일치된 당의 후원으로 승리를 가져와야 한다는데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누가 후보가 되는 것보다 당이 정권을 장악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그는 “당의 결정(경선 결과)을 따라 한나라당이 정권을 쟁취할 수 있도록 힘을 다하겠다”며 “걱정스럽게 보지말고 당은 안심해라. 당이 믿어주지 않으면 밖에서 믿어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상대적으로 당내 기반이 취약한 손 전 지사와 원 의원은 공정 경선에 대한 의지를 밝히는 동시에, 당내 줄 세우기에 대한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손 전 지사 역시 “우리가 정권교체하자는 것은 지난 날의 한풀이를 하자는 것이 아니라 일류국가 선진국가를 만들려는 의지의 표출”이라며 “공정경선이 되고 당이 화합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 전 지사는 “다 된 것처럼 보이지만 다 된 것이 아니다. 마지막에 이겨야 한다”며 “지금부터 어떻게 나눠먹을까 고민하지 말고 우리에게 부족한 것을 어떻게 채울까를 고민하자”고 말했다.

원 의원은 “정권교체를 하기 위해서는 의원줄서기와 언론줄서기가 없어져야 희망이 있다”며 “한나라당은 강력한 구심축을 통해 내부로는 공정경선, 외부로는 공정보도를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발제에 나선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한나라당이 올해 정권을 잡지 못하면 3번째다. 실패하면 ‘불임정당’으로서 정당의 의미를 상실할 것이고, 성공하면 기사회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의장은 지난 4번의 대선 경험을 언급하며 “대선후보 경선에 따른 후유증을 최소화 할 필요가 있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후보간 틈을 노리고 정부와 친여매체가 분열을 공작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지난 대선 과정에서 경선 후보들의 결과 불복을 상기시키며 “지지세력이 거대해질수록 후보도 모르게 경선과정을 불복할 수 있고, 후보 또한 자신이 새로운 정당을 건설할 경우 당선될 수 있다는 착각을 할 수 있다”며 경선 승복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