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日 비핵 3원칙 공감…한반도 비핵화 같이 노력”

▲ 일본을 방문중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10일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났다. ⓒ일본공동취재단

일본 정책 탐사 중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은 10일 “북핵은 통일을 어렵게 하기 때문에 반드시 저지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시장은 이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일본의 비핵화 3원칙에 공감하고 있다”며 “한반도 비핵화도 국제적인 공조로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 전 시장은 이어 “북핵 포기는 한국민의 여망이다. 6자회담이 성공할 수 있도록 국제공조가 긴밀하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앞으로 재개될 6자회담에서 북한은 국제사회의 요구에 응해야 한다”며 “응하지 않으면 UN결의대로 갈 수밖에 없다”고 이 전 시장의 의견에 동조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일본은 비핵화 3원칙을 고수하고 있고, NPT에도 가입되어 있어 핵무기 금지 입장은 분명하다”고 밝히며 “일부에서 핵 억지력을 이야기 하지만 야당이나 언론에서는 논의 자체도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한국 국민들은 과거사, 독도, 야스쿠니 신사 참배 문제 등 3대 현안이 미래지향적으로 해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하자, 아베 총리는 “한국과 일본은 자유민주주의, 법치주의, 시장경제 등 기본 이념을 공유하고 있어 한일관계는 협력 강화될 여지가 많기 때문에 그런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