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北, 핵포기해야 진정한 경협 가능”

“북한이 핵을 포기해야만 진정한 남북간 경제협력이 될 수 있다”

28일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CBS ‘시사자키 오늘과 내일’에 출연, “지난 총리회담은 짧은 시간에 많은 사업들이 합의되었지만, 핵 폐기 전에는 그런 큰 사업이 이뤄질 수 없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또 “남북간 회담에서 어떤 것은 핵폐기 이전에는 할 수가 없는 것이며, 또 어떤 건 도저히 재정적으로 부담할 수 없는 프로젝트라는 등등을 구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권 말기에 (국민들이) 뭘 합의하는지도 모르게 (남북간에) 계속 합의만 해버리면 국민은 불안하다”며 “그런 경우 차기 대통령은 반드시 해야 한다는 의무감을 가질 수 없다”고 했다.

특히 이 후보는 “지금 NLL 같은 건 국민이 상당히 불안하게 생각하는데, 이런 것들은 국민적 동의를 전제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또 “한나라당은 (남북간) ‘대결’이며, 자기네들(신당)은 ‘평화라고 주장하지만 대한민국 국민 중에 (남북간) 대결하자는 사람이 누가 있겠느냐”며 “평화를 지키기 위해 안보를 튼튼히 해야 한다는 뜻이지, 전쟁하기 위해 안보를 튼튼히 하자는 뜻은 아니다”며 통합민주신당의 선전선동을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