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北정권과 주민 다르게 본다”

▲ 이명박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는 6일 “남북한이 남북기본합의서만 잘 지키면 남북관계는 잘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노태우 전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검토해보니 가장 잘 된 합의서가 남북기본합의서”라며 “이 남북기본합의서를 북한에게 잘 지키도록 이야기만 한다면 남북문제가 제대로 풀려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이 먼저 “남북기본합의서가 빛을 보고 있지 못한다. 그러나 빛을 발휘할 날이 올 것”이라고 말하자 이같이 화답했다고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이 전했다.

이 후보는 또 “당내 화합이 걱정이다. 아량을 베풀고 통합의 길로 가라”는 노 전 대통령의 당부에 “서로 등진 사람이 없다. 얽히고 설킨 것이 없기 때문에 잘 될 것이다”고 대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후보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를 방문해 “북한 주민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전광표 회장의 지적에 “북한 정권과 주민은 다르게 본다. 북한 주민들을 돕겠다는 것에 대해서는 이론이 없다”고 했다.

그는 이어 “한나라당에 대해서는 그 동안 고정관념이 많은 것 같다”며 “한나라당이 10년 야당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도 여당으로 보고 있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