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北核과 주민들 삶에 깊은 관심”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17일 “현재 비핵화가 지연되고 있지만 인내심을 갖고 신중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선인은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신고 이행 지연과 관련해 이같이 말하고 “앞으로 미∙일∙중∙러 등 6자회담 참가국들과의 공조체제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북핵문제의 완전한 해결과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구조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북한과의 대화 및 교류에도 최선을 다하겠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것이 북한 정권이나 주민들에게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꾸준히 설득하겠다”고 덧붙였다.

북한 인권문제와 관련해선 “(과거에 제가) 할 말은 하겠다고 말한 것은 보다 솔직한 대화를 하겠다는 의미”라며 “이제 남북간에 열린 마음으로 솔직한 대화가 필요하고 이것이 문제해결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라고 이 당선인은 설명했다.

이와 관련, “북한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갖는 것은 무엇보다 핵문제와 북한 주민들의 삶의 문제”라면서 “아울러 이산가족 상봉, 국군포로, 납북어민 문제 등도 협의해서 원만하게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통일부와 외교통상부의 통합에 대해 “차기정부에서 확대될 남북간 교류를 예측하고 이에 대비하면서 통일도 염두에 두고 정부조직을 개편했다”며 “통일부가 없어진 것이 아니라 외교부와 합친 것이며, 남북간 문제를 한단계 업그레이드한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선인은 “과거 남북관계는 남북이 각각 특정 부처에서 담당했으나 이제는 남북관계가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통일에 대비해야 하는데, 한 부처가 하기에는 규모가 너무 커졌다”며 “(북한) 핵문제가 해결되고 경제협력이 적극적으로 되면 대한민국의 모든 부서가 관여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다음달 25일 대통령 취임식에서 북한측 사절단 초청 가능성에 대해선 “북한으로부터 공식 연락은 없다. 그러나 북한에서 경축사절단으로 온다면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또한 “세계와 호흡하는 진정한 ‘글로벌 코이라’를 지향할 것”이라면서 “보다 안전한 한반도, 보다 풍요로운 아시아, 보다 정의로운 세계질서를 만드는 데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한미동맹 창조적 재건 ▲최대의 경제파트너로 한중관계 업그레이드 ▲공동의 가치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에 기여하는 한일관계 ▲한러관계 심화노력 배가 등을 역설했다.

더불어 ASEAN, 호주, 뉴질랜드와 같은 우방국들 그리고 인도, 중앙아시아, 중동지역과의 접촉을 더욱 확대하고, EU와의 협력확대에도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