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헌법수호위원회, 대선 선거 부정 일부 시인

이란의 대선 불복종 시위가 정부와 경찰의 강경진압으로 약화되는 가운데 대선 부정개표 조사를 맡고 있는 이란 헌법수호위원회가 개표 과정에서 부정이 발생한 정황이 있다고 밝혀 주목된다.

지난 12일 보수파인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현 대통령이 개혁파 후보 미르 호세인 무사비 후보를 큰 표차로 누른 대통령 선거의 부정 여부를 조사하고 있는 헌법수호위원회는 22일 30여개 선거구에서 투표자 수가 실제 유권자 수보다 많았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이러한 유권자 부정은 300만명 이상의 유권자들에게 영향을 줬다고 1차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선거후 제기된 부정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헌법수호위원회를 통해 제한적 선거부정 조사를 명령한 바 있다.

이슬람 국영 통신사는 헌법수호위원회가 최종 조사 결과를 24일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해 발표 내용에 따라 반정부 시위에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한편 이란 정부와 혁명수비대는 강경한 시위 진압을 경고하고 있다.

혁명수비대는 22일 “현재의 민감한 상황에서 수비대는 폭도들과 불법행위자들에게 대해 혁명적인 방법으로 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혁명수비대는 대선 불복종 시위를 “국가에 대한 음모 책동으로 간주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란 의회 사법위원장인 알리 샤흐로키는 “무사비 후보가 불법 시위를 선동할 경우 기소할 것”이라고 말해 무사비 후보의 체포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이란 사태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2일 시민들에 대한 무려 사용을 즉각 중단할 것을 이란에 촉구했다. 또한 경찰과 군이 시위 진압에 나설 때 인권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럽연합은 22일 의장국 성명을 통해 “생명을 앗아간 폭력적 진압이 계속되는 데 대해 심히 우려하며 이란 당국이 대대적인 (반정부 인사) 검거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언론 매체와 언론인에 부과한 취재 제한 조치도 비난한다”고 밝혔다.

차기 유럽연합 의장국인 스웨덴은 유럽연합 회원국들의 테헤란 주재 대사관을 부상 시위대들의 치료를 위해 제공할 의향을 비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