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전 영사 “이란-북, 핵·미사일 협력 계속”

전 노르웨이 주재 이란 영사였던 모하메드 레자 헤이다리가 북한과 이란이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을 위한 비밀 협력을 계속해 왔다고 주장했다.


헤이다리 전 영사는 지난 7일 프랑스 한 정책연구소가 주최한 행사에서 이 같은 말한 뒤 “북한 전문가들과 기술자들이 지난 2002년부터 2007년 사이에 핵과 미사일 협력을 위해 비밀리에 이란을 방문하는 것을 직접 목격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외교부 파견으로 테헤란 공항에서 근무할 당시 북한 전문가들과 기술자들이 비밀리에 출입국하는 것을 직접 목격했다”며 “이들의 출입국은 비밀리에 조심스럽게 진행됐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어 “이란과 북한의 협력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을 것으로 100% 확신한다”면서 “이란은 지대지 미사일 사거리 확대와 핵무기 개발이라는 두가지 목표를 가지고 북한과 협력하고 있다”고 확언했다.


헤이다리 전 영사는 “이란 지도부의 파벌 중 핵무기 개발에 열심인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측은 ‘핵폭탄 두 개만 있으면 나라와 이슬람의 생존을 보장받을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전했다.


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도 최근 공개한 미 국무부의 올 2월 외교전문에 따르면 이란은 사거리 3000km 이상인 북한제 미사일 19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사이드 잘릴리 이란 핵협상 대표는 “북한 전문가들이 이란을 방문했다는 전 영사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북한과의 핵·미사일 협력 의혹을 부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