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등 중동에 북한 핵·미사일 기술자 증가추세”

최근 이란 및 시리아 등지에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한 노동자들의 숫자가 증가추세라고 이스라엘 일간지 하레츠 (Haaretz)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 내 가장 오래된 신문인 하레츠는 이날 ‘친애하는 지도자의 핵무기 회사’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이란 및 중동지역에서 활발히 진행되어왔던 북한의 핵무기 및 미사일 수출사업과 이에 종사하는 북한 노동자들의 상황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2002년까지는 대략 120여 명의 북한 저임금 노동자들이 이란에서 미사일과 핵개발과 관련된 10여 곳 이상의 지역에서 일했다”면서 “현재는 저임금 노동자 외에도 핵전문 인력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신문은 “이들 전문인력은 북한의 미사일과 핵기술 수출사업에 참여한다”고 소개하면서 “이 사업은 김정일 정권에게 대단위의 경화를 제공해주는 효자상품 (cash cow)”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미사일 및 핵기술 확장사업은 중앙당 재정경리부와 비서국이 99호실을 통해서 운영하는 가짜 무역회사(dummy company)들을 통해서 이란에 핵과 미사일 기술을 수출하고 있으며 모든 거래들은 김정일의 직접 명령으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이란 등 중동지역에서 일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들은 현재 6천여 명이 상회한다”며 “2007년 9월 이스라엘이 공격했던 시리아의 핵시설 또한 북한 인력이 시리아국가기술연구소(Syria National Technical Research Center)와 합작으로 건설하고 있던 시설물”이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99호실 통제 하의 기업소들이 이란으로 미사일, 핵 등의 수출에 책임을 진다”며 “이렇게 벌어들인 외화는 곧바로 김정일의 주머니로 들어가거나 핵개발 자금으로 다시 투자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필수적인 핵 관련 기술을 중동의 가장 급진적인 정권에 이전시킴으로써, 이슬람 근본주의자들을 친북 수호자로 만들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중동지역 북한 노동자에 대해 ▲99호실 파견, 평양의 군수공업부에서 통제하는 그룹 ▲39호실 소속, 중앙당 재정경리부에 업무보고를 하는 그룹 ▲김정일의 비서실로 바로 보고를 하는 사람들 등 세 그룹으로 구분했다


한편 북한의 2차 핵실험 이후 채택되었던 유엔제재 1874는 북한이 이란에게 이전보다 더 의존하게 만듦으로써 북한과 이란의 밀월 관계를 이전보다 더욱 견고하게 만들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