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대통령 “북한과 협력관계 제한없이 지속”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은 “북한과의 협력관계는 제한 없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지난 17일 조인철 이란 주재 신임 북한 대사를 면담한 자리에서 이란과 북한 간 협력관계가 확대되고 있는 것에 만족한다며 양국 협력 관계 증진에는 끝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국영 프레스TV가 대통령실 웹사이트를 인용, 18일 보도했다.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최근 경색 국면을 보이는 남북관계에 대해 “남북 당국이 적들(서방)의 음모에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국 정치인들이 도발적인 행동을 포기하도록 만들고 한반도에서 미군을 철수시키도록 해야 한다며 그렇게 해야 남북한 당국이 남북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강대국들이 국가 간 긴장을 조성하는 방법으로 그들의 이익을 추구한다”며 “현재 거만한 권력에 맞선 저항은 미래 세계에 평화와 안정을 선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과 이란은 핵과 미사일 분야에서 긴밀한 기술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미국 국방부는 지난 2월 탄도미사일방어계획 검토보고서에서 “이란은 북한과 미사일 협력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라며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프로그램을 기술적으로 완성할 경우 해당 기술이나 시스템이 이란으로 이전될 수 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2일 방한했던 대니얼 글레이저 미 재무부 차관보가 “이란과 북한의 행동으로 인해 둘은 연계될 수밖에 없다”고 말한 것도 이러한 가능성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란 정부는 그러나 핵이나 미사일 개발 분야에서 북한과 어떤 협력관계도 맺고 있지 않다고 주장해 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