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대선 24일 사상 첫 결선 투표

17일 치러진 이란 대선에서 과반 득표율을 기록한 후보가 없어 오는 24일 결선투표가 실시된다.

이란 선거감독기구인 헌법수호위원회는 1차 투표에 나선 7명의 후보들 가운데 아무도 50% 이상을 득표하지 못했다고 18일 밝혔다.

헌법수호위원회의 골람호세인 엘함 대변인은 개표 종료 결과 아크바르 하셰미 라프산자니 후보가 21%의 득표율을 기록했으며 마흐무드 아흐마디네자드 후보가 19.25%로 2위에 올라 이들 두 후보간 결선투표가 치러지게 됐다고 전했다.

1979년 이란 이슬람 혁명 이후 대선 결선투표가 치러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당초 라프산자니 전 대통령의 강력한 도전자로 관측됐던 개혁파 무스타파 모인 후보는 예상보다 저조한 13%대의 득표율로 5위에 그쳤다.

개혁파 성직자 메흐디 카루비도 17.5%로 3위를 기록했다.

모인 후보가 라프산자니 후보를 위협할 것이라는 선거 전 예상과 달리 테헤란 시장을 지낸 강경파 아흐마디네자드 후보가 선전한 것이 이번 대선의 최대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아흐마디네자드는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의 지지를 얻고 있으며 이란의 개혁 움직임에 반대하는 강경 보수파로 알려져 있다.

이번 선거에는 4천700만 유권자 가운데 3천200만명이 참가, 68%의 높은 투표 참가율을 기록했다고 선거 주무부서인 내무부가 밝혔다.

역대 최고 투표율은 개혁파 모하마드 하타미 대통령이 압승한 1997년 대선으로 80%의 투표율을 기록한 바 있다.

앞서 사이드 마흐무드 미르 로히 내무부 법무담당 부장관은 헌법수호위원회의 중간 개표 결과 발표가 `불법’이라고 비난하고 개표결과 최종 발표는 내무부 소관 사항이라고 지적했다.

제 9대 대통령을 뽑는 선거는 17일 오전 9시에 시작돼 두 차례나 연장 실시된 끝에 밤 11시에 종료됐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