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북 고위급 회담…”발전 노하우 전수”

이란은 10일 북한과의 협력 관계를 증진하고 북한 경제 발전을 위해 필요한 노하우를 전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란 학생통신 ISNA에 따르면 파르비즈 다부디 이란 부통령은 이날 테헤란을 방문중인 김영일 북한 외무성 부상과 회담을 가진 뒤 이란과 북한 사이의 협력은 “무제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란은 북한의 진보를 위해 특히 경제와 사회간접자본 및 기술서비스 등 여러 분야에서 이룩한 성과를 나눌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ISNA 통신은 또 김 부상이 “북한은 특히 투자와 건설 등 여러 분야에서 이란이 이룩한 가치있는 경험을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부상은 마누셰르 모타키 이란 외무장관과도 만날 예정이다.

이란은 전통적으로 북한과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 왔으며 이란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지난 1989년 5월 당시 대통령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한 바 있다.

김 부상은 7일부터 이란을 방문중이며 앞서 마디 사파리 이란 외무차관과 회담을 가졌다.

한편 서방 관측통들은 이란의 샤하브-3 탄도미사일이 북한의 노동 1호 미사일에 기초한 것이며 이란이 북한에 핵 기술을 제공했다고 믿고 있으나 북한과 이란은 각각 자체적으로 핵 및 미사일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히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