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대사 “핵문제, 한국 정부 지지바란다”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로 이란의 평화적 핵활동이 증명됐습니다. 한국 정부의 지지를 바랍니다.”

모하마드 레자 바흐티아리 주한 이란대사가 26일 이란 핵문제와 관련해 서울 동빙고동 이란대사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란의 핵프로그램을 두고 유엔에서 3차 제재 결의안 채택이 추진되는 등 국제적인 압박이 거세지자 한국 정부의 지지를 호소하기 위한 자리였다.

이란의 핵개발 문제를 놓고 국제 사회가 심각한 우려를 보이고 있으며 IAEA는 지난 22일 이란 핵관련 1차 보고서를 통해 이란의 핵 프로그램이 평화적 목적인지 핵무기 개발용인지는 판단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놨다.

이를 놓고 이란 측은 ‘평화적 핵활동이 증명됐다’고 주장하는 반면 미국 등은 ‘3차 제재 결의안을 추진할 근거’라며 팽팽히 맞서고 있다.

미국은 특히 유엔 차원의 제재와는 별도로 더욱 강력한 대 이란 제재에 나서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으며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들에 동참을 요청하고 있다.

바흐티아리 대사는 이날 간담회에서 “IAEA 보고서는 유엔에서 제재결의안을 채택하지 말아야 한다는 충분한 이유가 된다”면서 “한국을 비롯한 세계의 지지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의 공조를 강조하는 한국정부가 대 이란 제재에 대해 다른 목소리를 내는 것은 어렵지 않겠느냐는 지적에 대해 “미국과 관계없이 한국과 이란의 관계는 지난 40년 동안 발전해왔다”며 한국 정부의 지지를 우회적으로 재차 촉구했다.

이란 정부는 2005년 9월 한국이 유엔의 대 이란 제재결의안 채택에 찬성하자 한국산 수입품의 통관을 막는 등 강력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외교 당국자는 “유엔 차원의 이란 제재는 한국도 성실하게 이행해왔다”면서도 “미국이 독자적으로 추진하는 추가 제재에 참여할 지 여부는 미국과의 관계는 물론 대 이란관계와 국제사회의 분위기 등을 감안해 신중하게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