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헌정체제 첫발 내디딜까… 15일 새헌법안 국민투표

(동아일보 2005-10-14)
이라크 헌정(憲政)의 기본 틀을 결정하는 ‘선택의 순간’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이라크 국민은 15일 전국 6200개 투표소에서 제헌의회가 만든 새 헌법안에 대해 찬반투표를 실시한다. 이번 투표는 전쟁 이후 헌정 공백상태인 이라크가 주권국가로 거듭나는 데 밑거름이 되는 작업이다.

투표에서 이라크 국민이 새 헌법안을 받아들인다면 저항세력의 테러에도 불구하고 헌정체제가 정착되고 한국을 포함한 파병국들의 철군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를 전망이다.

이라크 과도정부와 미국은 가결되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12일 헌법안에 대한 종파와 정파 간 이견을 좁힌 수정안이 극적으로 타결됐기 때문이다. 특히 수정안에는 그동안 연방주의가 포함된 헌법안을 거부해온 수니파 정당인 이라크이슬람당도 동참했다.

수니파인 하짐 알 하사니 의회 의장은 이날 의회에서 새 헌법 수정안 의결을 선포하면서 “새 헌법안이 투표에서 통과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가결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전체 투표자의 과반수가 찬성하지 않거나 전국 18개 주 가운데 3개 주에서 투표자 3분의 2 이상이 반대하면 부결되기 때문이다.

알 자지라 TV는 13일 “헌법안이 부결될 경우 이라크는 걷잡을 수 없는 종파와 정파 간의 내전에 휩싸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