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지방선거 완료…정국 안정 높이 평가

미국의 이라크 침공 이후 반정부세력의 무장투쟁으로 극도의 혼란 속에 치러졌던 그동안 선거와는 달리 지난달 31일 치러진 이라크 지방의회 선거는 큰 혼란없이 마무리 돼 이라크 사회의 안정도에 큰 점수를 받고 있다.

이번 선거에서는 지방 의회 의원 440명이 선출됐다. 또한 선거가 안정적으로 치뤄지면서 이라크 주둔 미군의 조기 철수론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2005년 1월 총선과 지방선거, 2005년 12월 새 헌법에 따른 또 한 번의 총선 등 사담 후세인 정권의 붕괴 이후 치러진 세 차례의 선거는 수니파의 불참과 무장 투쟁으로 극도의 혼란 속에 치러진 것과 비교하면 이번 선거는 이후 이라크 사회 안정과 보안 당국의 치안 능력 여부를 평가하는 기회였다.

투표 당일 티크리트 지역의 한 투표소 인근에 박격포 4발이 떨어지기도 했지만 인명 피해가 없었고, 선거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

또, 투표를 앞두고 후보 3명과 선거운동원 2명 등 모두 5명이 괴한의 총격 등으로 숨진 일도 있었지만, 폭력 사태로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했던 과거 선거와 비교하면 이번 선거는 매우 안정적인 선거로 평가받고 있다.

이라크 정부는 이번 선거를 안정적으로 치렀다는 점에서 자신감으로 고무된 상태고, 유엔과 미국, 영국 등 서방 국가들도 축하 메시지를 통해 격려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이번 선거는 이라크의 미래를 위해 의미심장한 일”이라고 성공적인 선거 실시를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번 안정된 선거를 치렀다는 점에서 이후 이라크 주둔 미군의 철수 시기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은 집권 말기인 지난해 12월 이라크와 안보 협정을 맺고 2011년 12월 31일까지 14만명에 이르는 병력을 완전 철수하다는 것에 합의, 철수 작업을 진행 중이다.

하지만, 이번 선거에서 보여준 이라크의 사회안정과 치안능력 등을 고려할 때 오바마가 제시한 취임 이후 16개월 이내인 2010년 5월에 이라크 주둔 미군 철수안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미 국방부는 오바마 대통령 취임에 맞춰 16개월 철군안 등을 포함한 향후 이라크 정책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힌 바 있어 이라크 주둔 미군의 철수가 보다 앞당겨질 가능성이 높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