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안정 보다 북핵 제거가 먼저”

미국의 외교 정책 전문가들은 북한의 핵 제거를 미국이 당면한 가장 시급한 외교 정책 목표로 생각하고 있으며, 향후 3~5년내 핵기술을 테러리스트들에게 이전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국가로 북한을 지목했다.

외교전문지 포린 폴리시 2월호에 따르면 미국의 외교 정책 전문가 100여명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미국이 향후 5년내 이뤄야할 가장 중요한 외교 정책 목표로 북한의 핵 제거를 꼽은 전문가들이 26%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이 이라크의 안정(17%), 이란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 포기 설득(12%), 미사일 방어 시스템 조성 (9%), 아프가니스탄의 안정(5%)등을 꼽았다.

특히 미국 전문가들의 73%는 향후 3~5년내 핵기술을 테러리스트들에게 이전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나라로 북한을 지목했으며 그 다음은 파키스탄(44%), 이란 (40%), 러시아(12%), 인도(2%), 이스라엘(1%), 미국(1%) 등이었다.

또한 전문가들은 가장 위험한 정권을 가진 국가로 이란(40%)을 꼽았으며 이어 북한이 35%로 2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은 ▲ 미국(9%) ▲ 파키스탄(7%) ▲사우디 아라비아(3%) ▲수단(2%) ▲ 중국(1%) ▲이라크 (1%) 순이었다.

이 전문지는 미국 전문가들의 75%가 2.13 북핵 합의 전 부시 행정부의 대북 정책이 전혀 먹히지 않아 미국 안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등 실패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하고 북한 정권의 위험성, 핵 이전 가능성 때문에 북핵이 미국 외교 정책의 최우선 순위를 차지했다고 말했다.

이 전문지는 따라서 2.13 북핵 타결은 “희소식”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문가들의 81%는 미국 및 미국민들의 안보가 더욱 위태로워져 가고 있다고 본 반면, 더 안전해지고 있다는 응답은 12%에 불과했다.

미국 안보에 가장 큰 위해 요인으로는 25%가 핵무기 및 핵물질을 지적해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부시 행정부의 정책(14%) ▲알카에다와 지하드 (11%) ▲테러리즘(11%) ▲이라크전(10%) 등을 꼽았다.

또 전문가들의 75%는 “미국이 대테러전에서 승리하고 있다”는 주장에 동의하지 않았으며, 16%만이 찬성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