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복 “젊은층 표심잡으러 남북정상회담”

정권교체를 위한 ‘우파대연합’ 구성에 지지의사를 밝힌 이동복 북한민주화포럼 상임대표는 26일 “대선을 앞두고 노무현 대통령의 마지막 카드는 남북정상회담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뉴라이트전국연합이 서울 백범기념관에서 개최한 ‘2007 대선과 예상 돌발변수’토론회에서 “정상회담 개최는 장ㆍ노년층이 아니라 젊은층의 표심을 잡기 위한 전략”이라며 “노 대통령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기 때문에 정상회담 개최를 기정사실로 보고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상회담의 결과는 노 대통령이 아닌 차기 대통령이 져야하기 때문에 최대한 회담 성사를 막아야 한다”라며 “그래도 회담이 열린다면 국군포로ㆍ납북자문제, 북한내 정치적 민주화문제 등을 의제에 포함시키고 준비과정을 공개토록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정상회담이 열리더라도 노 대통령이 기대하는 효과는 커녕 역풍이 불 수 있다”라며 “지금은 대통령의 지지율이 워낙 낮아 대통령이 좋다고 하면 좋은 것도 나쁜 것이 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1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토론회는 한나라당의 대선승리를 가로막을 수 있는 돌발변수를 예측하고 대비하는 자리로 열린우리당의 반한나라당 연합전선 구축 등 예상전략, 정치공작과 테러, 부정선거, 개헌문제, 병역문제 등을 주제로 논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