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택 “현 정부 대북정책 바로 알아야”

이기택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평통) 수석부의장은 5일 “국민들이 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바로 알고 직접 선택한 정부에 힘을 보태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 부의장은 이날 오후 인천시 중구 한중문화관에서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열린 강연회에서 “남북간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국민들이 현 정부의 상생.공영 정책인 ‘비핵개방3000’의 내용을 잘 모르고 있어 문제”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가 북한 핵문제를 거론해 남북 긴장이 고조됐다는 북한 주장을 그대로 믿는 일부 국민이 있다”며 “하지만 우선 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바로 알고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비핵개방 3000’ 정책은 지난 1991년 남북이 합의한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그대로 따르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한반도 통일은 남북한과 이해관계에 있는 국가들의 양해가 있을 때 비로소 가능한데 미국, 일본, 중국 등 국제사회 전체가 북한의 핵 보유를 반대하는 만큼 북한은 비핵화에 동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부의장은 강연회에 앞서 인천지역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인천은 북한과 가장 가까운 지역 중 하나로 통일의 전진기지”라며 “인천 시민들이 남남 갈등을 일으키지 않고 단결된 모습을 보여 북한 정권에서도 알 수 있게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에 통일정책 건의 및 자문 역할을 맡고 있는 평통은 전국 각지를 돌며 강연하고 있으며 인천지역에서는 10일 강화군청에서 1차례 더 진행될 예정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