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택 “그랜드바겐, 민족 자존심 표출”

이기택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회 수석부의장은 6일 “이명박 대통령이 최근 북핵 해법으로 제시한 ‘그랜드 바겐’은 우리 민족의 의지와 자존심을 표출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수석부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국국방연구원(KIDA) 국방포럼에서 ‘남북관계 현황 및 향후 전망’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미국의 패키지 딜과 크게 다르지 않은 그랜드 바겐을 새로 주창한 데는 북핵 문제는 우리의 문제라는 대통령의 고민이 담겨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랜드 바겐에는 이 대통령이 ‘북핵 문제에 있어 방관자의 위치에 서 있지 않겠다’는 정치적 함의가 포함돼 있다”며 “오래간만에 국제사회에서 우리 주변 국가와 마찰도 없이 우리 주장을 당당히 내 놓은 ‘통쾌한 거사'”라고 평가했다.

이 수석부의장은 “통일을 위해서는 반드시 비핵화가 이뤄져야 한다”며 “우리 정부가 북한을 제재하는 가장 중요한 목적은 궁극적으로 한반도의 통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금 그 어느 때보다도 유엔과 국제사회가 지구상의 비핵화 문제를 가지고 이렇게 강력하게 나온 적이 없다”며 “우리 대한민국은 이를 기회로 삼아 통일을 위한 기반을 조성하는 차원에서 북핵을 제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수석부의장은 또 “길게 설명할 필요도 없이 북한이 핵실험을 두번씩이나 한 지난 10년간 대북정책은 결과적으로 실패한 것”이라며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 내기 위한 ‘비핵.개방 3000’이야말로 진정한 통일의 길을 마련해 줄 수 있는 대북정책”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