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택, 平統위원-탈북자 자매결연 제의

이기택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평통) 수석 부의장이 10일 탈북자들의 사회적응을 돕기 위해 자평통 자문위원 가정과 탈북자 가정간 자매결연 운동을 벌일 것을 제안했다.

이 부의장은 이날부터 전국 각지에서 진행되는 대북정책 순회 강연에 앞서 미리 배포한 원고를 통해 “평통 시.군.구 협의회 단위로 자문위원 가정과 탈북자 가정이 자매결연하는 운동을 벌일 것을 제의하고 싶다”며 “자매결연한 탈북자 가정에 물질적인 지원을 하라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사회체제에 적응, 생계를 꾸려나갈 수 있도록 조언과 애정을 주시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탈북자에 대한 관심과 지원은 사회 안정과 민족 번영을 위한 중대한 사업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며 “탈북자들이 우리 체제에 잘 적응, 훌륭한 사회 구성원으로 자리잡는다면 앞으로 맞이하게 될 통일시대에 그들은 남과 북의 간극을 메워주는 매개자로서 더할 나위 없는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부의장은 최근 북한의 대남 강경태도와 관련, “본질적인 원인은 경제난, 국제적 고립, 안보 불안 속에 총체적 위기에 직면한 북한이 내부의 극심한 동요를 잠재우기 위해 극한적인 대치국면으로 유도하려는 것”이라며 “정부가 확고한 원칙 하에 일관성있는 대북정책을 지켜나가고 6자회담을 중심으로 국제적 노력을 계속해 나간다면 남북관계의 새로운 전환이 이루어지리라 믿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명박 정부의 `상생.공영 대북정책’은 한마디로 한반도 평화를 유지하면서 서로 `윈-윈’하자는 것으로, 북한 당국과 주민들의 자존심을 지켜주고 흡수통일 우려를 불식시켜 주며 남북이 공영할 수 있는 실용적인 정책”이라며 “북한 당국도 정책의 진정성과 비전을 언제까지나 외면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평통은 이날 경남 고성과 창원을 시작으로 4월까지 전국 각지에서 이 부의장과 김대식 사무처장이 강사로 나서는 순회 강연회를 진행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