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택 平統부의장 “대북 식량지원 빨리 해야”

최근 선임된 이기택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수석 부의장은 3일 정부가 신속히 대북 식량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부의장은 이날 KBS 라디오와 가진 인터뷰에서 정부가 세계식량계획(WFP)으로부터 대북지원 동참 요청을 받은 것과 관련, “누가 뭐라 하든 우리 동포가 굶고 있고 고통을 받고 있다면 다른 어떤 점을 초월해서라도 빨리 식량지원은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의 남북관계 때문에 식량 지원의 시점에 대한 전략적 고려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어쨌든 식량지원은 우리 정부나 국민 입장에서는 열성을 다해서 필요하다면 해야하며, 그런 방향으로 정책적 속도를 좀 낼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부의장은 최근 이명박 대통령이 ‘햇볕정책’을 평가하면서 ‘옷을 벗기려는 사람이 옷을 벗었다’고 말한데 대해 “긍정적으로 보는 국민들은 햇볕정책이 잘 된 걸로 알고 있고, ‘옷을 도적맞았다’고 보는 국민들도 많은데, 이 대통령은 아마 후자의 생각들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면서 “나는 그 중간 정도로 봐 달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