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택 “南北대화 하반기에 재개될 듯”

이기택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28일 “북한이 금년 하반기쯤 돼야 남북대화에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이 수석부의장은 이날 KBS ‘라디오 정보센터 이규원입니다’에 출연해 “현재 북한은 경제 사정이 절박한 만큼 적절한 명분이 생기면 또다시 남북경협과 대북지원을 요청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빠르면 올해 상반기 안으로라도 남북대화가 다시 열릴 가능성이 있긴 하지만 북한이 북미관계를 기대하고 있기 때문에 하반기 식량부족으로 인해 대화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 수석부의장은 “북한은 (남북관계 교착의) 원인이 남측 탓이라고 하는데 이건 생떼를 쓰고 있다고 밖에 해석할 수 없다”며 “이렇게 남북관계가 막힌 원인은 사실 북한 내부 사정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외에도 “북한은 상황에 따라 오바마 행정부의 관심을 끌기 위해 국지전 도발이나 추가 핵실험 같은 무력시위를 할 가능성도 전혀 배제할 수는 없다”고 예상했다.

이어 “북한은 국제사회에서 자신의 몸값을 올리기 위해 항상 벼랑끝 전술을 써왔다”며 “북한이 도발을 한다면 가장 가능성이 큰 지역은 서해 북방한계선, 소위 NLL지역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남북관계 전환을 위한 목표에 대해서는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은 북한이 개혁·개방으로 나선 사회주의 국가들의 역사적 보편성을 따르도록 유도하겠다는 것”이라며 “다시 말해 북한을 국제적으로 정상화된 국가로 만들어내고, 남북관계도 그러한 토대 위에서 정상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이 수석부의장은 또 “지난 10년간에는 민족적 시각에서 남북경제협력을 주요 수단으로 쓰며 ‘인공온실’을 제공한 측면이 있다면, 이명박 정부는 북한의 국제화를 강조하고 있다”며 “그럼으로 해서 ‘인공온실’을 덜어내고 북한이 국제사회로 편입하도록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햇볕정책에 대한 평가와 관련, “전혀 무위로 끝났다고 얘기하기는 어렵지만 핵실험에 협조를 했다든가, 북한 주민들의 실생활에 보탬이 안 된 것도 사실이지 않느냐”며 “대북정책은 정권교체와 더불어서 바뀌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