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택 “친북 좌경 핵심세력 1만2천명”

한나라당 이규택(李揆澤) 사학법무효화투쟁본부장이 18일 여당의 사학법 강행처리와 관련, 친북 좌경세력 배경론을 주장해 논란이 예상된다.

이 본부장은 이날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투쟁본부 대책회의에서 “지금 대한민국에 친북 좌경 핵심세력이 1만2천명, 동조세력이 32만명이며 이중 일부가 청와대와 국회, 언론사, 학교 및 학원에 침투, 맹활약한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여당의) 이번 사학법 처리의 속뜻은 그들의 뜻대로 전국 사학에 전교조 출신이나 친북 좌경세력을 개방형 이사로 침투시켜 초.중.고교까지 불순한 좌파 이념과 사상을 교육하기 위한 악의적 의도”라고 말했다.

그는 “(사학법 강행처리는) 또한 사학을 분쟁과 투쟁의 장으로 만들고 학교를 접수해서, 정치사상과 혁명투쟁 집단으로 만들어 사학을 무기화하려는 음모”라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정부 여당이 선거연령을 19세로 낮췄는데 2007년에만 65만명이 해당된다”면서 “이들에게 좌파교육을 해서 집권 연장을 달성하겠다는 음흉한 기도라고 생각한다”면서 “한나라당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주의의 정체성을 지키고 친북 좌경세력으로부터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투쟁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본부장의 이 같은 발언은 여당의 사학법 강행처리를 친북 좌경세력의 사학 장악 의도가 반영된 것으로 규정한 것이어서 여권의 강한 반발과 함께 여야간 ‘색깔론’ 공방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예상된다.

또 사학법 반대 투쟁을 국가정체성과 연계시키는 데 대해 한나라당 내에서도 부정적 입장이 적지 않은 상황에서 당내 논란도 만만찮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이 본부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월간지 등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토대로 발언한 것”이라며 “직접 자료를 입수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