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래 “3월 말 ‘범여권 통합교섭단체’ 구성 추진”

▲ 7일 국회에서 ‘통합신당모임’ 주최로 열린 ‘중도개혁세력 대통합’ 토론회가 열렸다. ⓒ데일리NK

열린우리당 탈당그룹인 ‘통합신당모임’ 이강래 통합추진위원장은 7일 “이르면 이달 말 범여권의 제 정파가 참여하는 ‘통합교섭단체’ 구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통합신당모임’ 주최로 열린 ‘중도개혁세력 대통합’ 토론회 기조발제를 통해 “제 세력이 연합해 ‘헤쳐모여식’의 신당을 추진하려면 신당창당 단계에 앞서 통합의 단계가 필요하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3월 말이나 4월 초 열린우리당, 민주당, 국민중심당 등 제 정당세력이 참여하는 원탁회의를 구성해 신당창당을 결의한 뒤 곧바로 통합 교섭단체를 구성하고 신당 창당에 나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참여연대 손혁재 운영위원장은 “통합 추진은 ‘해체→재정비→통합’의 순서로 이뤄져야 하며, 반(反) 한나라당 연합 형식이 아니라 개혁의 추진을 위한 범 개혁세력의 재결집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운영위원장은 “개혁세력의 통합 대상은 열린당, 민주당, 통합신당모임과 탈당세력, 그리고 정치권 밖의 개혁인사가 될 것”이라며 “이들은 각자 자신의 기반 위에서 대통합을 위한 재정비를 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열린당, 민주당 의원들은 통합의 당위성에 대해서는 동의하면서도, 통합의 주체임을 자임하고 나서면서 현실적 차이를 드러냈다.

열린당은 특정 인물의 기득권 포기를 전면에 내세웠다. 김부겸 의원은 “국민들이 원하는 희생양 필요하다. 처절한 반성과 희생양 없이는 아무리 새틀을 그리더라도 국민 지지 받기 힘들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열린당이 정치공학만으로 해결할 수 없는 딜레마에 빠져들었다”면서 “이는 노무현 대통령과 열린당의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결국 ‘새로운 인물론’을 강조했다. 김종인 의원은 “새로운 모습을 준비하고 국민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새로운 사람 등장시켰을 때에 상황이 달라진다”며 “새로운 정당을 빠른 시일 내에 등장시켜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