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 26명, 美에 개성공단 해결촉구 성명

열린우리당 채수찬(蔡秀燦), 한나라당 이성권(李成權), 민주당 이낙연(李洛淵) 의원 등 의원 26명은 10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쟁점중 하나였던 개성공단 생산품의 국내산 인정 문제를 국회 비준동의 이전에 해결할 것을 미국측에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개성공단은 남북화해협력의 상징이자 한반도 평화의 디딤돌”이라며 “우리는 미국정부가 조속한 시일 내에 개성공단의 한국산 원산지 인정을 받아들일 것을 기대하며, 한국 국회의 비준동의 전에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국회의 비준동의가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을 밝혀둔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부는 양국이 ‘한반도역외가공지역위원회’를 설치해 한반도 비핵화 진전 등 일정 요건 하에 역외가공지역을 지정할 수 있도록 협정문에 명시했다고 밝히고 있으나, 이 정도 수준으로는 부족하다”며 “벌써부터 발표내용에 대한 해석이 분분하고, 역외가공지역위원회가 언제 어떤 요건 하에서 개성공단을 역외가공지역으로 인정할 것인지에 대한 전망도 엇갈리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