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출신 탈북자 ‘취업 도전기’

탈북자 김순희(43.가명.여)씨는 12일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열린 ’2006 새터민 채용한마당’을 찾았다.

김씨는 북한에서 의과대학(6년 과정)을 졸업하고 19년 간 의사로 일하다 지난해 8월 입국했다. 하지만 북한에서 받은 의사자격증을 갖고 나오지 않아 남한에서 다시 의료업에 종사하지 못하고 있다.

“자격증을 보여줄 수 없어 의사국가고시를 볼 기회도, 의대에 편입할 수도 없었어요. 예과에 입학해서 처음부터 다시 공부하라는데..그러면 10년을 또 기다려야 하잖아요.”

김씨는 어쩔 수 없이 ’북녘 경력’을 접어두고 완전히 다른 분야로 취업을 준비해야만 했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회계 분야.
그는 “전문 사무직 가운데 회계 분야에 도전하기로 결심하고 올해 6개월 간 직업전문학교에 다녔다”며 최근 중급 전산회계 자격증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지난 1년 간 남한 사회에 적응하기도 어려웠지만 생소한 전산.회계 용어나 시스템을 이해하는 일은 결코 쉽지 않았다.

하루 5시간 수업이 끝난 뒤 자정까지 혼자 공부하기는 기본이었고 시험기간에는 2-3시간 쪽잠을 잤다. 김씨의 표현을 빌리자면 ’밤을 팬(샌)’ 날도 여러 차례.

직업학교에 마련된 특설반에서 ’왕언니’인 김씨는 어린 급우들보다 더 열심히 공부할 수 밖에 없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이번 취업박람회에는 병원 회계, 노무사 사무, 회계 전문기업 등에 원서를 냈다.

“지금 남녘에 의사 출신 새터민이 50명 이상인 것으로 알고 있어요. 하지만 의료분야에서 일하는 경우는 거의 없어요. 기회가 된다면 언제라도 다시 일하고 싶은데..”

김씨는 여전히 아쉬움이 있지만 회계분야에서 열심히 일해 ’북한 출신은 뭔가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면서 “한 살이라도 나이 더 먹기 전에 취업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씨는 그러나 “새터민 취업박람회에 참여한 기업은 단순 사무직을 원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탈북자들이 다양한 전문분야에서 일할 수 있는 기회가 폭넓게 주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자신의 경우처럼 북한에서 전문직 종사자가 남한에서 ’단절’을 경험하는 경우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탈북자를 교육하고 있는 직업학교 관계자도 “매년 열리는 새터민 취업박람회는 참여 기업 수를 채우는 데 급급하고 수강생들도 ’경험 차원’에서 참여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새터민의 취업 수요를 보다 정확히 파악하는 동시에 기업의 관심과 참여를 독려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정부에서는 수강료를 지원하는 정도여서 새터민을 위한 특설반 운영이 거의 불가능하다”면서 “새터민의 취업 수요는 높아지는 반면 이들을 위한 취업 프로그램은 줄어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관계자는 “구직 탈북자와 관심 기업을 연결하는 고리가 없다”며 “취업박람회가 탈북자 취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와 노동부가 주최한 이날 ’채용한마당’은 40개 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4시간 동안 열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