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단체 “탈북자 인권침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

북한인권의사회와 민주의사회는 6일 탈북청소년 9명이 라오스에서 강제 북송된 것과 관련, 사태를 야기한 북한을 규탄하고 우리 정부에는 조속한 귀환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의사 단체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생명을 지키는 의사로서 탈북자들이 심각한 인권침해를 받는 상황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면서 “이런 일이 반복된다면 북한은 국제사회에서 더욱 고립될 것”이라고 밝혔다.


단체는 또 “그동안 수많은 국제사회의 비판과 경고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의 인권을 탄압하고 기와 질병으로 죽게 만드는 북한 정부에게 엄숙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주민들을 죽음으로 내모는 북한과 이를 감싸는 인접 국가들의 잘못도 크다”고 했고,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한 한국 정부와 국회, 시민사회는 책임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탈북자)들이 살기 위해 국경을 건너 대한민국으로 찾아오려 한다면, 안전하게 국내로 데려오는 것이야말로 무엇보다 정부가 우선해야 할 임무”라며 “정부와 국회는 탈북 동포의 안전한 귀환에 최선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한국 정부의 재발대책 마련 ▲북한인권법의 조속한 국회 통과와 가칭 탈북자 안전귀환을 지원하는 ‘탈북자 귀환 특별법’ 제정 ▲북한인권에 대한 시민사회의 연대강화 등을 주문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