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서 6·25때 전사자 합동영결식

충북 음성군과 단양군에서 6.25 당시 전사한 유해 13구에 대한 합동영결식이 30일 음성군 금왕읍 무극리 전쟁기념관에서 열렸다.

육군 37사단 주관으로 실시된 이날 영결식은 유해 발굴 경과보고와 37사단장의 조사, 종교의식, 헌화.분향, 조총 및 묵념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영결식을 마친 유해는 제천 화장장으로 운구돼 화장된 뒤 아군 유해는 서울현충원에 안장됐다.

적군 유해(1구)는 8지구 봉안소(원주)에 봉안됐는데 추후 정전위를 통해 북한에 인수 의사를 타진하게 되며, 북한이 인수를 거부할 경우 경기도 파주에 있는 적군묘지에 임시 매장된다.

37사단은 지난 1-23일 단양군 장현.노동.도담.마조.상진.죽령리와 음성군 음성읍 소여.용산리, 금왕읍 사정리, 증평군 도안면 등에서 6.25 전사자 유해발굴 작업에 나서 완전유해 5구와 부분유해 8구, 탄피, 사진, 군화, 전투복 등 모두 240여점의 유품을 발굴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