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개성공단 방문 계획 취소

21일로 예정됐던 국내 은행 관계자들의 개성공단 방문 계획이 취소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어젯밤 북측이 ‘행정착오로 방북 날짜를 21일이 아닌 24일로 착각하고 있었다’면서 방북 계획을 24일로 연기해달라고 우리측에 요청해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참석예정자들의 일정을 다시 조정하는데 어려움이 있어 개성공단 방문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초 국민.신한.하나.우리.산업은행과 신용보증기금.기술신용보증기금 관계자 등 56명은 통일부와 은행연합회 주관으로 개성공단을 방문해 현지를 둘러볼 예정이었다.

정부는 앞서 지난달 16일 개성공단 입주 희망업체에 대해 남북협력기금 지원 대신 신용보증기금이나 기술신용보증기금의 보증을 통해 시중은행의 직접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방식을 전환했다.

이에 따라 이번 개성공단 방문 계획은 시중은행들이 개성공단 입주업체에 대한 금융지원에 앞서 사전답사 형식으로 마련된 것이었다.

통일부 관계자는 “은행들이 요청할 경우 다시 방북 일정을 잡을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