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둔형’ 김정일과 다른 김정은 중국 방문하나?

중국이 오는 9월 개최하는 제2차 세계대전 승리 기념 열병식에 김정은을 공식 초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이 김정은을 초청했는지를 확인해 달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했다. 훙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이미 관계국 지도자들에게 초청장을 발송했다”면서 “현재 중국이 각국과 이 문제를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이 2011년 집권 이래 중국으로부터 공식 방문 초청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지난달 초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중국의 정상회담 문제와 관련해 “양측의 편리한 시기가 언제인지 봐야 한다”며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다.

중국은 올해 주요 외교 정책으로 ‘세계2차 대전 승리 70주년 기념’을 강조하고 있어 관련국들이 대거 참석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최근 몇 년간 불편한 관계에 놓인 북중 관계를 복원하기 위해 김정은이 중국의 초청에 응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이태환 세종연구소 중국연구센터장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김정은의 방중 가능성을 반반으로 본다면서 “중국이 초청을 했는데 가지 않을 수 없는 부담도 존재하고, 중국과의 관계개선이 급선무인 북한 입장에서 열병식 참여를 통해 북중 정상회담을 꾀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대북전문가도 “은둔형 김정일과 달리 김정은은 공개적인 행보를 해왔다는 점에서 이번 중국의 초청을 받아드릴 수 있고 특히 경제적으로 중국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북한으로선 북중 관계를 개선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핵문제 등이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국제사회에서 데뷔하는 것이 부담스러워 김정은이 김영남 등 고위 간부를 대신 보낼 가능성도 있다”고 했고 이 센터장도 “많은 국가가 모인 자리에서 의제가 자연스럽게 북핵문제로 집중될 수 있는 만큼 김정은이 방중을 망설이는 원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