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증현 “G20정상회의 북측 초청 검토 가능”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내년 11월 한국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북측이 초청 대상에 포함될 수도 있음을 23일 시사했다.

윤 장관은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김정일 북한국방위원장을 G20 정상회의에 옵서버 자격으로 초청을 검토하느냐”는 박병석 민주당 위원의 질의에 “G20정상회의 의장인 대통령이 몇 나라를 더 초청하는 게 지금까지 관행이며 어떤 나라를 초청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박병석 의원이 “북한을 옵서버로 초청 검토할거냐”고 재차 묻자 윤증현 장관은 “그 문제 뿐만 아니라 많은 부분이 검토 대상이 될 수 있다”며 검토 가능성이 있음을 내비쳤다.

또한 윤 장관은 “출구전략의 국제공조가 깨지고 있다”는 한나라당 김광림 의원의 지적에 대해 “주요 20개국(G20)은 출구전략에 기본적인 스탠스를 같이 하지만 출구 전략을 쓸 것인가에 대해 나라별로 재량이 주어져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호주가 최근 금리를 0.25% 올린 것을 예로 들면서 나라별로 상황이 다를 수 있음을 설명했다.

윤 장관은 부동산 시장에 대해선 “정부도 부동산 시장의 동향에 대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부동산 시장의 안정을 위해 정책의 최우선 가치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강만수 대통령 경제특보가 한국의 더블딥 가능성을 언급한 것에 대해 윤 장관은 “강만수 특보를 만나봤는데 강 특보는 우리나라 경제 전망이 아니라 세계경제를 전망했는데 이게 잘못 보도돼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