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증현 “유동성 증대따른 버블 단계 아니다”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유동성 증대에 따른 일각의 `버블’ 우려에 대해 “아직 그 단계까지는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국회 예결특위 전체회의에 출석, “유동성 증가 등에 따른 자산가격 상승이라는 버블의 소지가 있다”는 민주당 전병헌 의원의 질문에 “우리나라를 포함해 전세계적으로 유동성 문제를 굉장히 워치(예의주시)해야 할 시점이 다가오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또한 마이너스 성장 속에서의 경제운용 기조에 대해 “지금은 마이너스로 예상되는 성장을 플러스로 돌리면서 경제를 안정적 구조로 만들어가는 게 기조”라고 강조했다.

그는 하반기 추가경정 예산안 편성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현 시점에서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신각수 외교통상부 제2차관은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 참여와 관련, “정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으며, (참여) 시기는 전략적으로,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신 차관은 정부의 PSI 참여를 북한이 `도발’로 간주하고 있는 데 대해 “(PSI에 대한) 잘못된 인식에 기초해 그런 입장을 내세우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실을 제대로 알게 되면 잘못된 입장이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