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이상 10주기 추모식 남북 동시 개최

한국이 낳은 세계적 현대 작곡가인 윤이상(1917-1995) 선생의 10주기 기념 추모식이 기일인 3일 서울 조계사와 북한 보현사에서 동시에 개최된다.

윤이상 10주기 행사위원회는 지난달 26-28일 평양을 방문해 윤 선생의 10주기 추모식을 남북이 같은 날, 같은 시각에 열기로 합의했다고 2일 밝혔다.

행사위원회는 지난달 평양에서 열린 ’윤이상 음악의 밤’ 음악회 관람을 위해 남측 대표단을 구성해 참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3일 오후 4시부터 서울 조계사 대웅전, 같은 시각 북한의 대표적 사찰인 평안북도 향산군 묘향산 보현사 두 곳에서 추모식이 동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위원회 측은 윤 선생과 그의 유족이 독실한 불교 신자였다는 점 등을 고려해 행사 장소를 사찰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조계사 추모식은 추모사, 조계사 주지 원담 스님의 축원, 안숙선 명창의 회심곡 등에 이어 독일 베를린 윤이상 앙상블의 연주회가 열리게 된다. 클래식 연주단체의 공연이 조계사 대웅전에서 열리는 것도 이례적인 일이다.

이날 행사엔 유족 대표로 윤 선생의 딸 윤 정씨를 비롯해 박형규 목사(전 민주화운동 기념사업회 이사장), 미카엘 가이어 주한 독일 대사, 신낙균 민주당 수석부대표, 박재규 경남대 총장(윤이상 평화재단 이사장), 이부영 전 열린우리당 의장 등 각계 인사 1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윤 선생의 고향인 경남 통영에서도 추모행사가 열린다. 통영국제음악제 프로그램의 하나로, 이날 오후 7시부터 통영시민회관 대극장에서 TIMF앙상블, 라르 푸르 라르 앙상블 등이 참가하는 ’윤이상 음악의 밤’이 마련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