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대가 주더라도 국군포로 송환시켜야”

한나라당 윤상현 의원은 23일 북한의 국군포로 송환문제와 관련, “북한에 경제적 대가를 지불하더라도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이 개최한 `국군포로 납북자 문제 어떻게 풀 것인가’란 주제의 토론회에서 “과거 이산가족 상봉도 사실상 비료와 식량을 지급한 대가로 이뤄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김대중, 노무현 정권시절 대북지원금이 69억달러”라며 “만약 지난 정권에서 적극적인 해결의지를 보였더라면 1인당 1억원씩만 지불해도 1천억원 남짓이면 충분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정토론자로 나선 민주당 박상천 의원도 “과거 서독 정부의 경우 약 15억 달러 어치의 현금과 현물을 동독에 제공하고 3만3천755명의 정치범을 석방시켰다”며 “우리 정부도 국군포로와 납북자 귀환을 위해 `담대한 거래’를 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이에 대해 김천식 통일부 통일정책실장은 “향후 남북회담 재개시 모든 채널을 이용해 납북자 문제를 중점 제기할 것”이라며 “납북자 문제해결을 위한 별도의 전담 채널구축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