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국정원, 盧-김정일 대화록 존재 인정”

국가정보원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간의 대화록이 존재한다고 밝혔다고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이 29일 전했다.


윤 의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 도중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정원 측이 대화록 존재 자체는 인정했다”면서 “하지만 남북관계에 지장을 줄 수 있다며 공개는 거부했다”고 말했다.


그동안 국정원은 노 전 대통령-김정일 간 대화록 존재여부에 대한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아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