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NATO서 對北압박 공조위해 4일 브뤼셀로 출국”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등과 한반도 안보 공조를 위한 회의 참석 차 5일부터 이틀간 벨기에 브뤼셀을 방문한다.

윤 장관은 이번 회의 참석을 위해 4일 낮 브뤼셀로 출발한다. NATO의 최고 의사 결정기관인 북대서양이사회는 오는 6일 윤 장관의 방문에 맞춰 한반도 상황을 주제로 특별세션을 개최한다.

윤 장관은 세션의 연설을 통해 북핵 등으로 엄중해진 한반도 안보상황을 설명하고, 북한의 전략적 셈법을 바꾸기 위한 대북압박 공조를 강조할 예정이다. 또한 옌스 스톨텐베르크 NATO사무총장과 면담에서 대북 공조를 위한 NATO와의 협력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5일 윤 장관은 아프가니스탄 지원을 위한 각료회의에 참석해 아프가니스탄의 경제사회 개발을 위한 우리 정부의 지속적인 협력 의지를 발표한다. 아울러 그동안 아프가니스탄 정부의 재건노력과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아프가니스탄의 경제·사회 개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원과 역할을 협의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는 페데리카 모게리니 EU외교정책 고위대표와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이 공동 주재하는 가운데, 30여 개국의 외교장관과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윤 장관은 모게리니 고위대표와도 만나 대북공조 등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NATO는 올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5차례의 규탄성명을 발표한 바 있으며, 우리나라는 일본, 호주, 뉴질랜드, 몽골,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등과 함께 NATO의 글로벌 파트너국으로 참여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