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장관 “北, 이란 핵합의서 교훈 얻어야”

한국 외교장관으로 14년 만에 이란을 공식 방문한 윤병세 장관이 “이란이 핵협상 타결을 통해 국제사회의 신뢰를 회복해 나가는 과정에서 북한도 교훈을 얻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한국 외교부는 8일, 윤 장관이 7일(현지시간)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윤 장관은 이날 “이란 핵 문제와 북핵 문제가 여러 측면에서 상이하지만 끈기 있는 대화와 협상을 통한 타결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북핵 문제 해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자리프 장관이 “핵무기는 결코 안보를 증진시키지 못한다”며 “이란 핵협상 타결은 어떤 민감한 문제도 외교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좋은 사례”라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양국 장관은 이밖에도 한국과 이란 양자관계, 중동 지역 현안과 동북아 정세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양국은 에너지와 인프라 등 전통적 분야뿐 아니라 보건과 문화, 관광과 개발협력, 학술교류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시켜 나가기로 합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