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외교, 北에 ‘남북인권 대화’ 제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23일(현지시간) 북한의 인권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남북 간 인권대화를 하자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유엔 총회 참석을 수행하고 있는 윤 장관은 유엔총회가 열리고 있는 미국 뉴욕에서 이날 북한인권 문제를 논의하는 첫 고위급 회의에서 “북한은 국제사회 인권 제도에 협력해야 하며 거기엔 납북자·국군포로·이산가족 문제도 포함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장관의 ‘인권대화’ 제의에 북한이 수용할 가능성은 낮아. 북한은 그동안 국제사회의 인권 비판에 “우리 공화국에는 그 어떤 인권 문제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주장을 반복해 왔다. 

윤 장관은 이어 북한인권 사무소를 한국에 설치하기 위해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와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고위급 회의를 주재한 케리 미 국무장관은 “북한은 즉각 정치수용소를 닫아야 하며 이 사악한 시스템을 폐쇄해야 한다”며 북한의 인권침해가 조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케리 장관은 북한에 억류 중인 미국인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회의엔 한미일 외교장관과 유엔 인권최고대표 등이 참석했고, 탈북자들이 북한인권 실상을 증언하기도 했다.

케리 장관의 초청으로 회의에 참석한 탈북자 신동혁씨는 정치범 수용소에서의 인권침해 등을 고발하고 나서 “북한의 독재자가 주민에게 고통을 줄 권리는 없다. 북한에서 고통받고 있는 우리의 형제들을 구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15년 만에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뉴욕을 방문한 북한 리수용 외무상은 고위급 회의에서 배제되자 강하게 반발했다.

지난 2월 유엔 북한인권조사위(COI) 보고서로 이번 총회에선 강력한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될 것으로 예상된다.

리 외무상은 유엔총회 기조연설 등을 통해 반박에 나설 계획이지만, 성과를 거두기는 어려울 것이라 게 외교가의 전망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