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김정은 공포정치로 해외일꾼 일부 한국행”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9일 “북한 김정은 집권 이후 지난 3년 반 동안 북한에서 70여명이 처형당했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에 참석, 이같이 말하면서 “김정일 위원장 당시 같은 기간에 10여명 정도이니, 거의 7배 정도가 증가했기 때문에 극히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윤 장관은 이어 “특히 밖에 나가 있는 일꾼들의 경우에는 그런 공포정치가 상당히 영향을 미치고 있는 조짐들을 저희도 여러 형태로 느끼고 있고,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전했다.

윤 장관은 “그런 사람 중에는 물론 일부 한국으로는 경우도 꽤 있다”면서 “점점 더 공포정치가 강화되고 경제가 어려워지고 인권침해가 심해지고 이렇게 되면 이런 추세가 어떻게 될지는 자명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 일꾼들의 한국 망명으로) 정부에서는 붕괴라는 표현은 쓰지 않고 있다”면서 “과거보다 북한의 정세가 안보, 대북정책을 수립하는 데 있어서 굉장히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윤 장관은 “(일부 언론의 북한 인사 망명 보도는) 조금 부정확한 측면이 있다”면서 “특정 사안들의 경우에는 좀 틀린 경우도 많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