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北, 미사일 발사 가능성 상당히 높아”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10일 “우리나라와 미국이 수집하는 정보에 의하면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가능성은 상당히 높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이같이 말한 뒤 “지금부터 언제든 그런 가능성이 구체화할 수 있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다면) 무수단이라는 새로운 형태의 중거리 미사일이 될 것으로 본다”며 “(사거리가) 3천500㎞ 정도인데 어디까지 갈지는 북한의 의도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느 정도 날아가는지는 북한의 판단에 달려 있다. 짧게 갈 수도, 과거처럼 일본을 넘어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윤 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과 관련 “상당한 수준에 도달해 있다”며 “핵 능력의 경우 소형화·경량화·다종화 측면만 남았고, 미사일의 경우 이번에 발사하면 대륙간 탄도탄, 단거리 미사일에 이어 중거리 미사일 등 다양한 형태의 미사일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한 정부의 대책에 대해 “다양한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외교부 차원에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에 따른 소집, 우방과의 제재 공조 등을 들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미사일이 발사되면) 자동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2087·2094 결의 위반으로, 곧바로 안보리가 소집된다”면서도 안보리의 조치에 대해서는 “미사일 발사의 성격 등을 면밀히 분석해야 하므로 예단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한 미북대화 가능성과 관련 “미국은 북한이 도발을 계속하고 비핵화의 진정성을 보이지 않은 상황에서 북한과 대화할 의지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히고 있다”면서 “미국은 (북한과) 대화하는 경우에도 한미 간 긴밀히 조율하고 먼저 남북대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