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北 김정남 VX 피살, 심각한 국제규범위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유엔 인권이사회 및 군축회의 고위급 회의에 참석해 김정남 피살 사건을 매개로 북한의 인권 침해 및 대량 살상무기 문제를 쟁점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윤 장관은 26일(현지시간) 제네바에 도착 직후 기자들에게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유엔인권이사회와 제네바군축회의에 참석하게 됐다”면서 “북한 인권 상황과 각종 국제규범 위반 사항이 워낙 심각한 단계에 와있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도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을 이끌어 내기 위한 취지”라고 말했다.

이어 윤 장관은 “김정남 피살 사건은 과거에 비해 심각한 부분이 있다”면서 “그동안 유엔 인권이사회와 총회, 안보리에서 다뤄진 것에 추가해 (회의에서) 사건에 담인 함의를 얘기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군축회의와 관련해 “금지된 화학무기가 사용됐다는 점을 부각 시키겠다”며 “특히 군축회의 회원국인 북한이 다른 회원국인 말레이시아 영토 내에서 (범행을) 자해했다는 점에서 심각한 주권침해 행위이자 국제규범 위반 행위라는 점을 부각해 회원국들의 단호한 대응을 이끌어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말레이시아 당국이 수사 결과를 아직 내놓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 윤 장관은 “말레이시아 수사 당국의 결과를 다 염두에 두면서 하는 것”이라면서 “최종결과가 발표된다면 상응하는 얘기를 또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이미 국제사회가 이번 사태에 많은 북한인들이 연루돼 있고 용의자들이 말레이 수사 당국의 수배를 받고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윤 장관은 김정남 암살에 ‘VX’가 사용된 점과 관련해 “과거에 어느 나라도 사용을 자제해왔다”며 “북한이 사용한 것으로 최종 발표 된다면 국제규범에 대한 아주 심각한 침해 행위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회의는 외교부 차관이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김정남 암살에 금지됀 화학무기인 ‘VX’가 사용됐다고 밝혀지면서 장관으로 참석자의 급을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