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北核 절대 용인 안 해…단호히 대처”

윤병세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28일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북한 핵을 절대 용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자는 “핵실험으로 북한의 협상력이 커지는 것이 아니라 무모한 핵실험의 최대 피해자는 바로 북한 자신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지난 3차 핵실험에서 보듯이 북핵 문제는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며 “우리 민족의 생존과 미래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북한의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와 함께 단호히 대처해 나가는 한편 튼튼한 안보와 강력한 억지력을 바탕으로 외교적 노력을 다각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우선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서 북한 핵실험에 대한 안보리의 대응 과정에서 적극적 역할을 수행하겠다”며 “잘못된 행동에 대해 반드시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국제사회 강력한 메시지를 북한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미국, 중국 등 핵심 관련국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북한의 추가도발 의지를 저지하고 실질적 해결을 위한 발판을 모색해 나가겠다”며 “또 앞으로 남북관계 진전상황을 감안하면서 향후 6자 회담을 재개하기 위한 노력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자는 “이런 도전들을 향후 5년간 어떻게 다루어 나가느냐에 따라서 우리나라 미래도 달라질 것”이라며 “저에게 외교부 장관으로 일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역사적 소명을 바탕으로 우리가 처한 엄중한 시대상황을 능동적으로 헤쳐 나갈수 있도록 외교력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